9월 파종 - 11월 수확 - 저장(땅속, 창고) - 이듬해 4월 꺼내서 심기 - 6월 씨앗 수확



토종무우의 한 종류인 벗들무시 씨앗을 여남은 개 받아 심었습니다.



벌레들이 뜯어 먹은 이파리. 잘 살아날 수 있을까 걱정했지만 시간이 지나니 풍성한 자태를 드러냅니다.


2015년 9월 30일



2015년 10월 25일


이듬해 땅에 묻었던 무우를 꺼내서 장다리 박기를 했습니다.


2016년 3월 27일


일곱 개를 묻었는데 세 개만 살아남았습니다.


2016년 4월 8일


2016년 4월 22일


2016년 4월 26일



꽃이 피고 꼬투리가 통통해지더니 때가 되어 잘 여물어 가고 있습니다.


2016년 5월 31일


하지만...

진딧물이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그걸 잡아먹으려고 무당벌레도 오는군요.







진딧물이 춤을 춥니다. 

정확한 건 모릅니다만 아마도 위험해진 상황을 서로에게 알리는 것으로 보이는데요.




개미가 진딧물을 잡아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군데군데 벌레 피해를 입은 모습입니다. 베어 말립니다. 후숙의 과정을 거치는 것이죠.


2016년 6월 24일


그리고 날 잡아 이렇게 씨앗을 갈무리 했습니다.



2016년 7월 26일


이걸 다시 심었습니다.
이번엔 진딧물 방제를 잘 해서 씨앗을 최대한 많이 받을 생각입니다.


2016년 10월 17일



2016년 11월 4일


벗들무시와 게걸무를 함께 묻었습니다.


2016년 11월 17일



2016년 11월 22일



일부는 이렇게 동치미를 담았습니다.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씨앗을 받기위해 관리하고 있는 조선배추. 엇그제 우연히 발견한 진딧물을 보고 낭패감이 들었다. 그전에는 분명 없었을뿐더러 무엇보다 무당벌레들이 많이 보여서 안심하고 있었는데 이렇게 되어버렸다. 참고: '개미와 진딧물과 무당벌레의 삼각관계'


꼬투리 무게를 못이겨 한쪽으로 쓰러져있다. 끈으로 묶어봤지만 약하다. 보강해서 다시 세울까도 해봤지만 뿌리가 다칠까봐 그냥 두고 있다. 다음에는 좀 더 확실하게 잘 묶어주자.


군데군데 벌레가 먹어 작은 구멍이 나있다. 이미 말라버린 것도 있다.


무당벌레 한 마리 보인다. 하지만 바로 그 옆으로 진딧물이 가득한데도 그냥 지나친다.


떼어내 버렸다. '누렇게 익은 부분이 전체의 80% 즈음 되었을 때 베어 말려라'는 말을 들었는데, 진딧물때문에 마음이 조급해 졌다. 이 밭에서 난 건 일단 베어 말리기로 한다. 


혹시나 떨어질까 옮기는게 무척 조심스럽다. 여기 밭에서는 씨를 많이 못 얻을지도 모르겠다.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