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가운 비가 오고 있어요.

오랜만에 집안 정리도 하고 습기 차지 않게 화목보일러에 불도 때고 있습니다.


빈 병을 하나하나 꺼내 씻어 닦고 말려

씨앗을 다시 정리하고 목록을 작성합니다.

습기제거제를 하나씩 넣고 밀봉해서 냉동실에 보관합니다.




내년에 바로 심을 것은 이렇게 보관하기도 합니다. 양이 많아서 그렇기도 하구요.



씨앗 받아 농사 지은 지 3년 째 되다보니 씨앗이 많이 줄었어요.

할 수 있는 것과 하고 싶은 것의 차이에서 온 결과입니다.

추석 전 씨앗 나눔을 하려고 알렸는데 너무 급하게 해서 그런지 아니면 명절 전이라 그랬는지

반응이 없어서 그만뒀습니다.

가을걷이가 끝나고 다시 나눔 하겠습니다.



씨앗 받는 방법은 위 두 책을 참고해서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여기저기 물어서 도움도 받고 있어요.

오는 11월 충남 농업기술원에서 종자기능사반 교육을 하는데 거기에 참가해서 추가로 공부할 생각입니다.




밭일 하다가 우연히 만난 호박과실파리라는 녀석입니다. 호박 하나 양보하고 한참 촬영했습니다.

여기저기 거닐다가 한군데 꼬리(또는 침)로 예상되는 것을 찔러 넣고는 알을 낳기 시작합니다.

보름쯤 놔뒀다가 구더기가 어느 정도 자랐다고 생각될 때 해체해서 닭 먹이로 줄 생각이예요.

닭 키우기 참 잘 했습니다.




게걸무와 구억배추. 벌레 피해를 좀 받긴 했지만 잘 자라고 있습니다.

이 비가 그치면 2차 솎아내기를 하고 김매기도 좀 해야겠어요.

'토종씨앗 농사짓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종닭 키우기  (3) 2016.10.04
파리가 호박을 먹어치운다, 호박과실파리!  (0) 2016.10.01
씨앗 정리하기  (2) 2016.09.17
추석  (3) 2016.09.13
구억배추, 게걸무 심기 (계속 작성 예정)  (0) 2016.09.08
토종아욱 씨앗받기  (0) 2016.08.26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추석선물로 밤을 받았습니다.

농약을 치지 않은 밤이라 더 기분이 좋습니다.





게걸무우가 잘 자라고 있어요. 곧 두번째 솎아내기를 해야할 겁니다.




요고는 구억배추.




자소엽.




며칠 전 옮겨 심은 헤어리베치.




곡성초와 조롱박, 조선오이를 말리고 있어요.

맑은 날이 계속되니 아주 좋아요.




올해는 단감이 많이 달리지 않았네요. 가뭄때문인지... ...




곡성초는 꾸준합니다.




벌레 먹은 고추. 알록달록 색이 참 예쁘네요. 나만 그런가요?




오늘도 이만큼 땄습니다.




노랑녹두를 심었던 곳에 하나만 남기고 구억배추를 심었습니다. 그 하나 남은 노랑녹두는 오늘도 열매를 토해냈습니다. '토종은 뒷심이 강하다'는 말을 실감하고 있어요.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토종배추와 토종무를 심었습니다.

제주 구억배추와 게걸무.


작년에는 조선배추를 심어 씨앗을 받았고 몇 분에 나눠드렸습니다.

올해는 결구되는 토종배추인 구억배추씨앗을 밭에 직접 뿌렸습니다.

늘 그렇듯이 밭을 갈지 않고 풀만 살짝 제거하고 씨앗을 넣었는데 잘 살아나니 무척 기쁩니다.


구억배추 2016년 8월 28일








구억배추 2016년 8월 29일





구억배추 2016년 9월 1일





지난 밤, 거센 바람에 쓰러진 해바라기입니다.

다시 세워줬는데 잘 살겠죠?



구억배추 2016년 9월 3일







구억배추 2016년 9월 6일







구억배추 2016년 9월 7일





구억배추 2016년 9월9






구억배추 2016년 9월10일. 1차 솎아내기를 했습니다.







구억배추 2016년 9월11







게걸무 2016년 9월 1






게걸무 2016년 9월 3






게걸무 2016년 9월 6






게걸무 2016년 9월7





게걸무 2016년 9월9






게걸무 2016년 9월10일. 1차 솎아내기를 했습니다.








게걸무 2016년 9월11



'토종씨앗 농사짓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씨앗 정리하기  (2) 2016.09.17
추석  (3) 2016.09.13
구억배추, 게걸무 심기 (계속 작성 예정)  (0) 2016.09.08
토종아욱 씨앗받기  (0) 2016.08.26
씨앗도서관에서 선물이 왔어요.  (5) 2016.08.25
가시홍화 씨앗받기  (2) 2016.08.24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보령(대천)이야기2016.08.29 16:49


우리 전통 음식인 김치, 오늘도 드셨죠?

김치의 주재료인 배추,

그 씨앗을 보신 적 있나요?



이렇습니다.

이 씨앗이 자라서 배추가 되고,

먹지 않고 그냥 두면 꽃이 피고 다시 지고

거기에 열매가 달립니다.


그 과정을 2년에 걸쳐 담았습니다.


(2015년 9월 3일)




토종 배추의 일종인 조선배추입니다.

모종을 내어 본밭에 옮겨 심었어요.

초기 생장이 중요하니까 잘 관리해줘야 합니다.



(2015년 9월 10일)




가뭄이 심하니 물을 뜸뿍 줬습니다.

귀한 토종 배추 씨앗을 얻은 것이기 때문에

정말 하나라도 잘 살 수 있게 최선을 다하고 있어요.



(2015년 9월 13일)



이쪽 밭에는 들깨 사이에 심었습니다.

벌레들이 싫어하는 들깨가 있어

마음이 좀 놓이네요.



(2015년 9월 23일)




심은 지 20일이 지나니 많이 자랐습니다.

들깨 향이 벌레를 쫓아주기 바랐지만,

여기저기 뜯긴 잎이 보이네요.



(2015년 10월 26일)




이제 잎이 무성한 배추가 되었습니다.

옆에 보이는 해바라기는

수확할 때가 된 것 같습니다.



* 배추가 겨울에 밭에서 견딜 수 있을까요? 몰러~


배추는 씨앗을 받기 위해 겨울을 나야 합니다.

무슨 소리냐 하면, 보통 작물은 봄에 심어 가을에 거두죠?

그렇게 거둔 것이 바로 씨앗이 됩니다.


하지만 늦가을에 심어 겨울에 수확하는 배추는 다릅니다.

겨울에 수확하지 않고 그걸 다시 봄에 심어야 합니다.


방법은 두가지.

첫 번째는 그냥 밭에 놔두고 겨울을 나는 것이고

두 번째는 따뜻한 하우스로 옮겨 심어 겨울을 나는 것입니다.


따뜻한 지방은 첫 번째 방법으로 가능하지만

추우면 얼어 죽어서 허사가 되기도 합니다.


책을 보니 우리 지역은 하우스로 옮겨 심는 게 안전하다고 나와 있었어요.

그래도 동네 어른들께 답을 구하는 게 좋을 듯하여 여쭤보니

위 동영상과 같은 답이 돌아왔습니다.


큰마음 먹고 노지 월동 시키기로 했습니다.



(2016년 3월 6일)




겨울을 잘 이겨낸 배추가

봄을 맞아 살아났습니다.

어찌나 기특한지 감격스럽네요.



(2016년 3월 24일)




(2016년 3월 28일)



따뜻한 날이 계속되니 꽃대가 올라오고

꽃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2016년 4월 2일)





(2016년 4월 5일)




꽃이 참 예쁘죠?



(2016년 4월 10일)




(2016년 5월 1일)


 

1미터가 넘게 자란 배추입니다.

쓰러지지 않게 지지대를 세워주고

끈으로 묶어 줬습니다만... ...



(2016년 5월 16일)




다 쓰러지고 말았네요.

뿌리가 뽑히지나 말아야 할 텐데 걱정입니다.

내년에는 더 튼튼하게 해야겠어요.



(2016년 5월 29일)





꼬투리가 익어가기 시작합니다.

진딧물이 모여들고 천적인 무당벌레도 나타났습니다.




(2016년 5월 31일)



무당벌레가 나름 역할을 했지만

그래도 진딧물이 꽤 있습니다.


'20%는 자연에 돌려주고 80%만 내가 먹어도 좋다'는

어떤 분의 말씀이 떠오르네요.


그렇습니다. 이 정도는 양보할 수 있어요.



(2016년 6월 1일)




드디어 수확합니다.

전체 80%의 꼬투리가 누렇게 변하면

이렇게 베어 그늘에서 말립니다.


후숙하는 과정인데

거꾸로 매달아 놓으면 아직 남아있는 영양분이

꼬투리로 온전히 간다고 합니다.


(2016년 6월 9일)



이제 두드리고 잘 고릅니다.


열심히 작업을 하는데 제 집을 나온

닭 한 마리가 서성이네요.

도와주러 온 줄 알았는데 녀석은 그냥

지나칩니다.





이렇게 하여 2년에 걸친

'조선 배추 씨앗 받기'가 마무리 되었습니다.


참, 아직 끝난 게 아니에요.

사람들에게 나눔을 해야 비로소 끝났다고 할 수 있습니다.



(2016년 8월 25일)



몇몇 분께 나눔을 하였습니다.

그 중 한 분께서 답례로 선물을 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전체과정을 동영상으로 보시죠.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 이 내용은 농식품부 블로그에도 올린 글입니다.

http://blog.daum.net/mifaff/13438974


2015년 6월- 씨앗 나눔받음                         2015년 9월 3일- 본밭에 옮겨 심기





2015년 9월 10일~13일- 해바라기 옆, 들깨 사이에서 자라는 중.





2015년 9월 23일






2015년 10월 9일                                      2015년 10월 26일




2016년 2월 23일                                     2016년 2월 25





2016년 3월  6




2016년 3월 24





2016년 3월 30일





2016년 4월 10일




2016년 4월 26일 - 꽃이 참 이쁘다. 사진으로만 보다가 직접 보니 정말 아름다운 노란 배추꽃이다.


2016년 5월 11일


2016년 5월 16일 - 무게가 만만치 않다. 결국 쓰러지기 시작하는데... ...





2016년 5월 29일 - 진딧물이 생기기 시작하고 여기저기로 번진다. 구세주인 무당벌레가 몇마리 있지만 진딧물을 모두 없애진 못한다. 아쉽다.


2016년 5월 31 - 꼬투리가 노랗게 익어가니 이제 곧 수확할 때가 됐다.



2016년 6월 2일 - 베어 그늘에서 후숙시킨다.




2016년 6월 9일 - 이제 털고 갈무리 한다.






2016년 6월 9일 - 정선하였다. 다만 아쉬운 점은 동네에 '갓'이 많아 교잡되었을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동네 아주머니 얘기를 들어보면...

"나 어릴 때는 배추도 무우도 다 씨앗 받아서 심었지. 근데 몇 년 하니까 배추가 써지더라고"


남은 일은 이제,

'교잡되었을 가능성'을 미리 알려주고 나눔하면 된다.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사진.동영상2016.06.18 16:27





              


'사진.동영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비  (0) 2016.07.10
  (0) 2016.06.21
배추의 일생  (0) 2016.06.18
앵두전쟁, 이게 니꺼나?  (0) 2016.05.25
긴 지렁이  (0) 2016.05.24
긴 뱀, 뭘 많이 먹었다.  (0) 2016.05.23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씨앗을 받기위해 관리하고 있는 조선배추. 엇그제 우연히 발견한 진딧물을 보고 낭패감이 들었다. 그전에는 분명 없었을뿐더러 무엇보다 무당벌레들이 많이 보여서 안심하고 있었는데 이렇게 되어버렸다. 참고: '개미와 진딧물과 무당벌레의 삼각관계'


꼬투리 무게를 못이겨 한쪽으로 쓰러져있다. 끈으로 묶어봤지만 약하다. 보강해서 다시 세울까도 해봤지만 뿌리가 다칠까봐 그냥 두고 있다. 다음에는 좀 더 확실하게 잘 묶어주자.


군데군데 벌레가 먹어 작은 구멍이 나있다. 이미 말라버린 것도 있다.


무당벌레 한 마리 보인다. 하지만 바로 그 옆으로 진딧물이 가득한데도 그냥 지나친다.


떼어내 버렸다. '누렇게 익은 부분이 전체의 80% 즈음 되었을 때 베어 말려라'는 말을 들었는데, 진딧물때문에 마음이 조급해 졌다. 이 밭에서 난 건 일단 베어 말리기로 한다. 


혹시나 떨어질까 옮기는게 무척 조심스럽다. 여기 밭에서는 씨를 많이 못 얻을지도 모르겠다.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작년에 심은 조선배추를 노지에 그대로 월동시켰다. '여기는 따땃하니까' 하우스로 옮기지 않아도 될 것이라는 주위 어르신들의 말씀을 믿고 따랐는데 봄동으로 살아남아 무척 고맙다.




* 밭 원래주인이 경운기를 끌고 저기를 지나가버리다니, 아~ 무심한 사람. 참!


꽃 피고 씨 맺히면 6월 즈음 씨를 받을 생각이다. 올 가을에는 이 씨앗으로 풍성한 배추농사 지을 수 있길...

벗들무시라는 토종무우는 노지월동이 아니고 땅에 묻어두었는데 조만간 캐서 심을 예정. 노지배추가 잘 살았으니 묻어놓은 무우도 얼지않았기를 바랄뿐.


'토종씨앗 농사짓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식초 실패  (0) 2016.03.23
토종씨앗을 구하는 방법  (3) 2016.03.14
조선배추가 봄동이 되었다  (0) 2016.03.07
고추씨앗 넣기  (0) 2016.03.04
토종씨앗 나눔행사  (0) 2016.03.04
2016년 씨앗준비 2  (1) 2016.02.29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