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평, 작년 깨를 심었던 밭을 임대했다. 이랑이 넓게 보이므로 콩과 고구마를 함께 심기로 했다. 우선은 풀 정리부터 해야할 터. 언제나처럼 무비료, 무농약, 밭 갈지않기로 한다.


2015년 4월 14일~ 17일

  


고랑은 전체가 다 풀로 덮였고 이랑은 깨 심었던 자리만 풀이 나있다. 거기 비료성분이 남아있는 듯하다. 이랑 한쪽 끝으로 쭈욱 강낭콩을 30cm 간격으로 심는다. 깨대와 뿌리를 뽑고 고랑의 풀을 뽑아 강낭콩 심은 곳과 이랑 전체를 덮는다.



  



 개인적인 사정으로 한달 보름을 방치했다가 다시 일을 시작하러 가니 역시나 예상했던대로 풀이 잔뜩 자라있다. 하지만 다행스럽게도 강낭콩도 잘 자라주었다. 지난 번 풀작업을 했던 곳은 그나마 좀 나아보이지만 안했던 곳은 달걀꽃이 가득하다.


2015년 6월 5일~ 8일

 



 다행인 건 풀이 많이 나있는 곳도 예전과 같이 고랑에 난 거고 이랑에는 깨 심었던 곳에서만 올라온 상황이다. 더 좋은 건 달걀풀이 쓰러질 정도로 아래쪽을 덮고 있는 풀들이다. 이녀석들의 힘으로 달걀풀이 대부분 대가 휜상태로 올라와 꽃을 피웠다. 이 풀은 대부분 누렇게 죽어있는데 덕분에 다른 풀이 없다. 달걀풀을 베어서 이랑과 고랑에 덮어주고 뉘여져있는 풀을 살짝 헤치고 고구마를 심을 수 있겠다. 다시 말하면 땅을 따라 덮고 있는 죽은 풀들이 비닐멀칭을 대신할 수 있을 것 같다. 비가 오면 수밤고구마를 심을 예정이다.





'토종씨앗 농사짓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종 50여 종  (0) 2015.06.10
해바라기  (0) 2015.06.10
검은감나무  (0) 2015.06.10
마늘  (2) 2015.06.10
강낭콩. 고구마 사이짓기  (0) 2015.06.09
토종 개골팥.진주적상추  (0) 2015.06.09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분류없음2015.04.18 21:29

 200평 밭을 빌렸다. 매년 쌀 세말의 삯을 주기로 했다. 변동임대료다. 해가 잘 드는 아주 좋은 곳이다.


   

*이랑은 고추뿌리가 남은 곳에만 풀이 1~2개씩 붙어있고 고랑은 이미 잔뜩 자란 상태다.

 

 땅을 갈지 않고(무경운), 농약과 비료 없이(무농약,무비료), 비닐을 치지않고(무비닐멀칭) 짓는 농사다. 여기에 따르는 어른들의 충고는 고구마는 굼벵이약 안치면 그놈들이 다 파 먹어, 그리고 비닐 안치면 풀 어떻게 감당할라고?로 모아진다. 몇 년전에 1,000평 밭에 고구마를 심어 비닐없이 농사를 지어 망해본(?) 경험이 있는 내게 200평은 쉬우리라. 풀이 자라지 않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다시말하면 풀은 풀로 잡아라를 실현해보려 한다. 

 

 거기에 콩, 고구마 사이짓기로 지력을 보존(또는 보호)하려 한다. 콩과식물은 공기중의 질소를 고정해주는  뿌리혹박테리아가 있으니 다른 곡식과 사이짓기를 하면 좋다고 한다. 그리하여 고구마 2이랑에 콩 1이랑으로 하고 나중에 콩대는 베고 뿌리는 그래도 땅속에 놔두는 걸로 배웠고 그리하기로 오래전부터 결심했다. 그런데 이번에 빌린 땅은 지난해 고추를 심었던 땅이라 이랑이 고구마만 심기에는 좀 넓어보이니 새로운 실험을 하려고 한다. 한 이랑에 콩과 고구마를 함께 심기로 한다. 이랑과 고랑의 차이는 이렇다. 두둑이 이랑이고 푹 파인 골이 고랑이다.


 우선 고랑에 난 풀을 뽑고 베어서 이랑에 덮어준다. 풀을 뽑으며 '여기는 너희들이 있을 곳이 아니란다'라고 되뇌인다. 이렇게 하면 이랑에 날 풀을 미리 못자라게 해주는 역할을 하리라 믿는다. 고랑은 어차피 비가 오고 물기가 차 있으면(날이 좀 지나면) 풀이 잘 자라지 않을 것이다. 고랑의 풀이 풍성한 것이 일을 힘들게 많이 해야하는 단점이 있긴 있지만 이랑을 푹 덮을 수 있는 양이 되니 그것도 반가운 마음이다.


   

* 풀을 베어 덮어주고 하루가 지나니 오른쪽처럼 잘 말라있다.


 작물을 심을 때 씨앗을 흙으로 덮어주지 않는 것이 뿌리를 더 튼튼하게 내리게 하는 좋은 방법이라는 걸 읽었다. 그리하여 시험삼아 몇 군데는 땅을 살짝 파고 콩을 세 개 넣고 풀만 덮어주었다. 200평에 이랑이 총 14개 정도다. 하루에 2개씩만 하기로 한다. 그것만도 서너 시간이 걸리는 고된 작업이다. 바짝해서 3~4일에 끝낼 수도 있지만 '농작물은 농사꾼 발소리를 듣고 자란다'는 말을 믿으며 좀 더 자주 밭에 나가는 핑계거리로 삼으려 한다.


 내년에는 겨우내 새로운 풀 잡는 방법을 생각해 내거나 배워야 겠다. 지금 생각으로는 볏짚을 깔아주는 건 어떨까 싶기도 하지만 그렇게 하는것보다 미리 심어놔서 그 작물의 그늘로 풀을 못자라게 하는 방법이 최고인데 그 작물이 무엇인지를 알아내야한다. 어떤 책에서 읽었던 기억이 있다.






 사실, 토양검정을 해보려한다. 콩과 고구마를 심기로 결정을 하긴했지만 혹시 토양검정 후 고구마에 좋지않은 토양이라면 작물을 바꿔야한다.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