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농촌은 가지마다 열매 맺는 '열매달'이라고 합니다.

익을수록 고개를 숙이는 벼를 비롯해서 여기저기 거두는 손길이 바쁜 나날이예요.





기계가 논에 들어갈 수 있게 입구를 이렇게 미리 낫으로 베어줍니다. 논의 네 귀퉁이를 모두 이렇게 해야 돌아가며 깍을 수가 있습니다. 이걸 가치기라고 하더군요. 끄트머리를 뜻하는 '가'를 낫으로 쳐준다는 뜻인 것 같습니다.


 


바로 싣고 방앗간으로 갑니다. 농업의 기계화로 많은 농민들이 수월하게 벼를 수확합니다.




갈무리한 씨앗을 말리고 있습니다. 더불어 조롱박도 만들어 그늘에 말린 후 다시 볕에 바짝 말립니다. 몇개는 보관을 잘못해서 곰팡이 슬었습니다. 이렇게 조금씩 실패하며 배워가고 있습니다.





 30여 종의 토종씨앗을 갈무리하여 잘 말리고 보관합니다. 상온에 습기 차지않게 보관해도 되지만 이렇게 냉동보관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몇 해 경험해보니 아무리 잘 보관해도 습기를 막는 게 쉽지 않아서 그렇습니다. 습기제거제를 함께 넣고 밀봉하면 거의 완벽합니다. 내년 봄 몇몇 씨앗은 나눔할 생각입니다.




 옥수수는 이렇게 바람이 잘 통하는 그늘에 매달아 놓아요. 검정찰옥수수와 쥐이빨옥수수라는 종입니다.


 

 집 근처 여기저기서 자생하는 결명자입니다. 따로 심지 않아도 알아서 매해 많은 양의 결명자가 열리니 선물받은 기분입니다. 말리고 볶아서 차로 끓여 먹어요.

 



올해 처음 심어 본 율무입니다. 열매에 세로로 줄무늬가 있는 것은 율무고 그냥 미끈하게 빠진 것은 염주하고 합니다. 

 



호박이 꽤 많이 열렸습니다. 성한 것은 이렇게 잘 말려 냉동보관했다가 겨우내 꺼내 먹습니다. 하지만 호박과실파리 피해를 입은 호박도 꽤 나왔어요.





저는 토종닭을 키우고 있기때문에 피해입은 호박을 처리하기에 안성맞춤입니다. 





4년 전 심은 검은감나무. 11주 중에서 5개가 살아남았고 그 중 하나에서 열매가 열렸습니다. 무핵흑대시로도 불리는 검은감은 아직 많이 보급되지 않은 종입니다. 




녀석들의 우정이 날로 깊어지네요. '하나'와 '세찌'입니다.






여러분, 곰팡이가 이렇게 아름다운 겁니다. 오이 씨앗을 밀봉하여 볕에 내놓아 소독하는 작업 중 밀봉이 덜되어 이렇게 곰팡이가 생겼습니다. 참 아름답죠?


 



콘크리트 바닥 균열난 부분을 뚫고 자란 해바라기가 무척 기특해보이네요. 딱히 심은 적은 없고 그 옆 테이블에서 작년에 씨앗 갈무리 작업을 했었는데 하나 떨어져서 이렇게 난 것 같습니다.


 


* 토종 구억배추


*게걸무



가을은 거두는 일만 하는 게 아닙니다. 아시다시피 김장거리를 심어야 하죠. 토종 배추와 무우 씨앗을 직접 땅에 뿌렸습니다. 땅을 갈지 않고 비료나 농약 없이 했습니다. 중간중간 벌레를 먹은 녀석들도 있습니다. 그걸 이겨내고 살아남은 녀석들은 내년 봄 씨앗을 받을 생각입니다.


 



 

새끼 거미들입니다. 아주 작은 녀석들이 여기저기 많이도 붙어있습니다. 주위에 거미가 많아 늘 관심 두고 보고 있는데 새끼 거미는 참 오랜만에 보네요. 아래사진은 여기저기 참 많이 보이는 호랑거미라는 녀석입니다. 등 무늬를 보면 이름이 왜 호랑거미인지 눈치 채시겠죠?



* 호랑거미





 토종은 뒷심이 세다는 말이 있습니다. 지난 9월 노각 여러 개를 따서 씨앗을 받고 뿌리와 줄기는 캐낼까하다가 그냥 놔뒀었는데 이렇게 하나가 열렸습니다. 곧 11월인데 말이죠.




닭장을 탈출하는 녀석이 있습니다. 두어 녀석이 늘 나오곤 하는데 어느 날 수풀사이에서 달걀을 발견했습니다. 녀석들이 그동안 이렇게 나와서 알을 낳았던 겁니다. 다른 곳도 샅샅이 뒤져봐야 겠어요.


 



가을이 오니 뱀이 많이 보입니다. 독사로 보이는 녀석들인데 무사히 잘 살아갔으면 좋겠네요.




 박을 수확해서 바가지를 만들었습니다. 조롱박을 만들 때는 도움을 받아 했지만 이번엔 직접 해봤습니다. 한 두개만 남기고 모두 전통주를 담그는 분들께 판매했습니다.



예쁜 아기고양이들 보실래요?




바쁜 농촌의 가을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봄, 여름, 가을은 농사를 직접 지으며 배우고 있습니다. 그리고 농한기인 겨울은 책을 통해 또 사람들을 만나 듣고 배우며 의견을 나눕니다. 귀농 6년차, 농사짓기를 참 잘 했다는 생각입니다. 소득은 무척 적습니다만 마음의 여유와 너그러움은 더 깊어지는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