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대천)이야기2016.10.21 10:44

 농사꾼인 저는 늘 환경에 관심이 많았습니다. 농약, 비료, 비닐 없이 조금이나마 다른 방법으로 농사를 짓고 있습니다. 그러던 중 우연히 알게 된 단체가 있습니다.



 보령시 웅천읍에 위치한 월드환경신문사. 환경감시단이란 간판이 함께 있는 곳. 무척 반가웠습니다. 선약없이 무턱대고 들어가보니 사무실에는 아무도 없었습니다, 물어보니 그 옆에서 다른 가게를 운영하시는 분이 대표라고 하더군요. 어떤 곳이고 어떤 일을 하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월드환경신문.

  • 2002년 2월 7일 창간호 발행.

  • 전국 70여 명의 기자가 활동.

  • 충남본부, 전남영광본부, 광주본부, 인천주안본부, 충북본부, 대전본부가 있음.

  • 일간지이나 현재는 격주 또는 월 1회 발행. 무료로 배포.

  • 1회 1,000부 발행.



* 월드환경신문사 충남본부 방태진 본부장(오른쪽), 환경감시단 고순규(84세)


우리가 회비 내서 그걸로 다 활동합니다. 

1원 한푼 후원받거나 하지 않아요. 

 

 신문사인 동시에 환경운동을 함께하는 단체입니다. 생업이 있는 분들이 자발적으로 봉사활동하고 있었습니다. 방태진 본부장은 "제가 2015년 7월부터 다시 본부장을 맡아 일을 하고 있습니다. 사실 그 전에 우리 신문사에 불미스러운 일이 있었어요. 그래서 사람들이 좋게 보질 않아요. 하지만 작년부터 초심으로 돌아가서 활동하고 있습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좋은 일을 하겠다며 시작했지만 유혹을 못이긴 전임자가 있었다고 했습니다.


 "우리는 회원들의 회비를 걷어 활동합니다. 보통 매월 10만원씩 내는데 그걸로 사무실 운영비 등에 사용합니다. 현재 저 포함해서 기자 4명, 감시단 1명 등 총 6명입니다."

 후원도 받지 않으며 무엇보다 광고영업도 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신문사에서 광고 좀 해주세요하고 찾아가면 어떻겠어요? 이거, 뭐 좀 내놓으라는건가?라는 압력을 느끼지 않겠어요?"





 

 "자, 우선 여기 동네 좀 가 봅시다. 내가 보여줄 게 있어요"라며 필자를 안내했습니다. 사무실을 나와 100여 미터를 걸어가며 웅천전통시장 앞, 웅천역 앞에 있는 쓰레기를 보여주며 한참을 이야기 했습니다. "알림 현수막을 붙여서 저렇게 알리면 뭐합니까? 잘 버릴 수 있게 망으로 박스를 만들어서 관리를 해줘야지. 그리고 규격에 안맞아 회수 안해가고 이렇게 놔두면 냄새는 어떻게 해요? 이거 봐요. 냄새가..."

 오며가며 많이 봐왔던 풍경이라 그리 놀랍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그려려니하고 지나쳤던 제가 문득 부끄러워지네요.




                                               


 "우리가 저런 동네 쓰레기 문제 등에도 관심이 있고 그걸 고치기위해 노력하지만 그것보다 더 중요한 게 있어요. 우리 웅천에 있는 쓰레기 매립장 문젠데..."라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현재 가장 집중적으로 활동하는 곳은 (주)보림CS라고 합니다. 이 회사는 폐기물처리사업체로 보령 웅천에서 매립장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하루 140여 대의 트럭이 쓰레기를 가득 싣고 들어오는 곳입니다. 그런데 덮개를 안 덮고 오는 경우와 물을 흘리면서 오는 경우가 허다했다고 합니다. 이물질을 여기저기 흘리는 경우도 많았다고 하네요. 하지만 환경감시단이 활동한 후로 그 수가 정말 많이 줄었다고 합니다.


* 취재.편집부장 임용철 씨



                                             


왜 할까요?



 직접 현장을 확인하고 싶어서 동행했습니다. 10월 7일 아침 8시, 보림CS 앞을 환경감시단 여러분과 함께 나가봤습니다.




 현장에 도착하니 회사 입구 오른쪽에 '주산,웅천 환경민간감시단' 사무실이 있었습니다. "어, 여기 환경감시단이 있네요?"라는 필자 물음에 동행한 월드환경감시단 임용철 취재부장은 "상주하는 직원이 2명이고 이 지역 사람들인데, 여긴 있으나마나예요. 4년이 넘었는데 단 한건도 신고한 게 없어요. 우리가 와서 다 신고했지."라며 아쉬워 했습니다. 





 하차를 기다리는 트럭들이 길게 줄지어 있었습니다. 월드환경감시단 일행 3명은 첫 차부터 꼼꼼히 조사해서 3대를 고발조치 했습니다. 덮개를 덮지 않는 차들입니다. 5분도 채 되지않아 도착한 경찰차. 위반한 차량의 운전자에게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습니다.






 동행한 경찰에게 확인해 봤더니 여기서 이런 신고가 가끔 있는데 상주하고 있는 사무실에서 신고한 적은 없고 월드환경감시단에서 신고해서 여러번 출동했었다고 합니다.





 "괜한 분란 만들지 말고 그냥 쉽게쉽게 살자고"라는 식의 협박도 받아가면서 이 일을 하는 이유는 뭘까요? 예상가능한 답변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누군가 해야하는 일인데, 아무도 안하고 있어요. 이런 거 하라고 만들어 준 단체는 보시다시피 이렇게 그냥 놀고 있어요. 우리가 사는 동네, 우리마을이 소음과 공해로 몸살을 앓고 있는데 어쩌겠어요. 저라도 해야죠."

 그렇다면 가족들의 반대는 없을까요? 네, 오히려 응원하며 함께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어 더 좋았습니다.

 


우리 대신 싸우는 사람들, 환경지킴이

 

 상상해 봅시다. 이들이 없었다면?

답은 쉽게 나옵니다. 처음처럼 그렇게 덮개 없이 다니는 차가 더 늘어났을겁니다.  또한 이물질을 흘려도 누구 하나 뭐라할 사람이 없으니 계속 그랬을 것이라고 한다면 지나친 억측일까요? 견제하지 않고 감시하지 않으면 나태해지기 일쑤인 게 사람이니까요.



                                               

환경감시단 고순규 씨(84세)



 대신 일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모두 댓가를 받고 하는 것이겠죠. 하지만 보이지 않는 곳에서 이렇게 좋은 일을 하는 사람들이 있는 걸 알게되면 참 기쁜 마음이고 또 감사한 마음이 드는 게 사실입니다. 이들의 노력으로 그나마 좀 깨끗한 동네가 되지 않을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