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앞에 150여 평 텃밭이 있습니다. 그 아래쪽에 비어있는 땅이 있는데 거기는 몇 년간 빈 채로 뒀던 곳입니다. 여러가지 이유로 닭을 키우기로하고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친구가 도와주고 있습니다.


인가가 드문 산중턱 즈음에 살고 있기때문에 눈치 보지않고 닭을 키우기에는 딱 좋은 조건입니다. 철거한 울타리와 하우스대를 싼 값에 샀습니다. 넓게 울타를 설치하고, 그 끝에 쉴수 있게 하우스를 마련했습니다. 





때를 기다렸다가 따뜻한 5월 초순즈음 장날 시내 가서 토종닭을 사왔습니다.

암,수 각각 80, 20마리 씩. 덤으로 받은 10마리를 합하면 총 110마리입니다.







먹이는 일단 사료와 쌀겨를 사다 먹였습니다. 두어 달이 지난 후 시중에서 파는 사료에는 항생제와 기타 좋지 않을만한 원료가 들어있다는 생각에 더 이상 사료는 사다 먹이지 않습니다.







인근에 남포 RPC에서 청치(덜 익은 쌀)와 싸래기를 그리고 동네 방앗간에서 쌀겨를 사다 먹입니다. 또 장날 시장에 들러 야채를 파는 분들로부터 찌꺼기를 얻어다 먹입니다.









숙소인 하우스 바닥은 왕겨를 두툼하게 깔아줬습니다. 냄새도 거의 나지 않을뿐더러 깔끔합니다.







물통은 매일 세척하고 신선한 지하수를 먹입니다. 특별히 닭들에게만 지하수를 먹이는 게 아니고 집에 수도가 들어오지 않기때문에 물이라곤 지하수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한여름 더위를 피할 수 있게 하기 위해 하우스는 겉에 차양막을 씌웠습니다. 그리고 조롱박을 심어 하우스 위로 올려 줬습니다.









시내 아파트에 들러 버려진 가구와 집기들을 주워다 이렇게 알 낳을 포란실을 만들어 줬습니다. 들인지 3개월이 지나니 알을 낳기 시작합니다. 처음에 쌍란이 많아 무척 신기합니다. 우선 주위 사람들에게 나누고 저도 많이 먹어보면서 그 맛을 느끼고 있습니다.




이제 달걀을 중심으로 한 꾸러미를 판매할 생각입니다. 자연방사 건강한 달걀을 기대해 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토종씨앗 농사짓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가지 만들기  (0) 2016.10.28
가을, 농촌은 가지마다 열매맺는 '열매달'입니다.  (0) 2016.10.28
토종닭 키우기  (2) 2016.10.04
파리가 호박을 먹어치운다, 호박과실파리!  (0) 2016.10.01
씨앗 정리하기  (2) 2016.09.17
추석  (3) 2016.09.13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