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여 종의 토종씨앗을 포트에 넣었다. 직파가 더 나을 것으로 보이지만 내년으로 미루고 올해는 하나라도 더 살려야 한다는 사명감(?)에 좀더 안전한 씨앗넣기를 하기로 했다. 씨앗마다 구분하여 이름표를 붙이려다가 그걸 구하려면 시내 꽃집을 가야한다길래 귀차니즘이 발동하여 그냥 하기로 했다. 모종이 자라면 알아볼 수 있을것이란 자신감이 있었지만 그래도 여기저기 나눠주려면 뭐가 몇 개인지는 미리 아는 게 좋은데, 이번 생은(?) 글렀다.


 하우스가 없으므로 친구네 하우스 한켠을 빌려 거기에 포트를 갖다놨다.


4월 8일




4월 10일




4월 14일




4월 17일





* 쥐가 파먹어 얼마 남지 않은 울릉초, 칠성초를 이식했다.


지난 해에는 씨앗마다 이름표를 붙였다. '조선오이, 조선호박, 개골팥.... 등' 하지만 올해는 붙이지 않기로 했다. 이름표가 너무 많이 필요하니 구하기도 귀찮고 또 없어도 알아보지 않을까 싶어서였다. 그런데 종류가 많다보니 이거 원. 전부 스무 종쯤 될까? 앞으로 할 것도 좀 남아있는데 이름표 없이 잘 구분할 수 있길 바라야지.

올해는 모종을 내서 몇몇은 내다 팔아보기로 한다. 쓸데없는 일이라고 힐난하는 친구 얘기를 뒤로하고 소소한 재미를 느껴보고 싶다.



2016년 4월 20일




2016년 4월 26일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


 날이 많이 풀렸으므로 굳이 하우스에 넣을 필요가 없다고 생각되는 씨앗은 그냥 마당에 놓기로 했다. 농자재 판매처에 가니 작은 이름표를 파는 것이었다. 결국 시내 꽃집에 갈 필요가 없이 쉽게 구할 수 있었는데 물어보지 않은 내 잘못. 소 잃고 외양간 고친 격으로 지금부터 씨넣기 하는 것들은 구분하여 이름표를 붙였다.





 지금 준비된 밭이 100평, 200평, 200평, 900평이니까 여기에 모두 심기에는 알맞은 양인 것 같다. 잘 준비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토종씨앗 농사짓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검은보리와 제주 토종완두콩(보리콩)  (0) 2016.04.26
벗들무시의 일생- 작성중  (0) 2016.04.23
2016년 씨앗넣기  (0) 2016.04.21
2016년 토종씨앗축제  (0) 2016.04.14
칠성초와 울릉초 성공  (0) 2016.04.05
고구마 순내기  (0) 2016.04.04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