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구입하는 기준은 신문의 광고였다. 즐겨보는 한겨레에서 책에 대한 기사가 나오면 흥미있는 것들을 골라 읽어보곤 했다. 지금은 그 기준이 바뀌었지만, 이 책도 2007년에 그 기준에 따라 읽었던 것이다. 
 몇 페이지인지 기억이 나진 않는다.



 
有 -> 唯
모든 것은 '오직' 마음먹기에 달렸다. 


 내가 워낙 금과옥조처럼 여기는 글귀가 一切唯心造인지라 이 책에서 오타를 발견하고는 바로 출판사로 전화했다. 어떤 직원이 받았는데 굉장히 고마워할 줄 알았는데 시큰둥하게 '네, 알았습니다'라고 한다. 젠장, 난 뭐 선물이라도 줄줄 알았다. 아니 최소한 정말 고맙다고 연신 인사를 할 줄 알았다.

 이 책을 읽은 이후로 오타찾기를 하기 시작했다. 의외로 여러 장르에서 오타를 발견하고 그걸 캡쳐해 뒀다가 지금처럼 이렇게 '오타찾기'카테고리를 만들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산골총각 cooco

티스토리 툴바